양문석 제주상공회의소 회장 겸 제주도한일친선협회 회장님 예방 : 처음으로 2대에 걸쳐 취임하시는 회장님이십니다!

2021/6/16


 이세끼 요시야스 총영사는 제주상공회의소를 방문하여, 새로 취임하신 양문석 제주상공회의소 회장 겸 제주도한일친선협회 회장님께 인사를 드렸습니다.
 양문석 신임 회장님의 본업은 제주도 최대 건설사 중 하나인 세기건설 회장. 그리고 우리 총영사관은 1997년 1월 총영사관으로 승격된 이래 줄곧 세기빌딩에 입주해 있습니다.
 더욱이 양문석 회장님의 부친인 故 양성후 회장님은, 세기건설의 창업자로서, 역시 제주상공회의소 회장과 제주도한일친선협회 회장님을 함께 역임하셨고, 제주경제계의 중진으로 오늘날 제주 발전의 기틀을 마련했다는 분들 중 한 분으로 평가를 받는 인물입니다. 제주상공회의소와 제주도한일친선협회를 통틀어 부자지간으로 2대에 걸쳐 회장직을 맡게 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합니다.
 제주와 일본의 관계에서 부친인 故 양성후 회장님은, 현재까지도 활발한 교류를 이어오고 있는 제주상공회의소와 시모노세키(下関)상공회의소와의 자매결연, 제주도한일친선협회와 가나가와현(神奈川県)일한친선협회연합회와의 자매관계 발전을 비롯하여, 제주와 일본 지방과의 관계구축∙발전에 기여하셨습니다. 또한 관계 당국 등에 대한 끈질긴 노력의 결과, 제주와 나리타(成田)·나고야(名古屋) 간 항공 노선 개설도 실현시키셨습니다. 더욱이 제주에 일본총영사관 개설 필요성에 대해서도 제주도 당국에 줄기차게 건의하여, 1991년 1월에는 주재관사무소가, 훗날 지금의 우리 총영사관이 개설되기에 이르렀습니다. 이러한 공적으로 故 양성후 회장님은 2010년 일본 훈장을 수상하셨습니다.
 아드님이신 양문석 신임 회장님께는 물론 지금까지 제주상공회의소∙제주도한일친선협회 부회장님으로서도 많은 신세를 져 왔습니다만, 이번에는 회장님으로서, 앞으로도 아무쪼록 잘 부탁드립니다!


△제주상공회의소 방문 사진


△2010년 12월에는 선대 故 양성후 회장님에 대한 훈장 전달식이 총영사 관저에서 개최되어 제주지역에서 보도되었습니다. 이 총영사 관저는 사실 원래 故 양성후 회장님이 짓고 살았던 건물이었습니다. 일본 외무성 의전관실에 문의했더니, 자신이 짓고 살았던 건물에서 일본 훈장을 수상한다고 하는 것은, “지금까지 전례가 있었는지 확인하기는 어렵지만, 매우 드문 경우인 것은 분명하다”라는 것이었습니다. 이 에피소드만 보더라도 제주와 일본의 특별한 관계가 새삼 느껴지는 것 같습니다.

 

관련기사


・제주와 일본과의 관계 형성에 있어서 일등공신, 이번에 회장직에서 퇴임하시는 김대형 제주상공회의소 회장 겸 제주도한일친선협회 회장님 예방
https://www.jeju.kr.emb-japan.go.jp/itpr_ko/11_000001_00248.html
 
・의사이면서 사업가, 제주와 일본을 연결한 장시영 회장님:‘장시영 재단’ 방문
https://www.jeju.kr.emb-japan.go.jp/itpr_ko/11_000001_00221.html
 
・제주 관광시설의 원조 ‘한림공원’ 방문
https://www.jeju.kr.emb-japan.go.jp/itpr_ja/11_000001_00067.html
 
・제주의 명물! 일본인에게도 친숙한 ‘꿩’은, 제주에서는 이런 요리로 맛볼 수 있답니다!
https://www.jeju.kr.emb-japan.go.jp/itpr_ko/11_000001_00259.html

・제주 동부의 관광시설 ‘일출랜드’ 방문
https://www.jeju.kr.emb-japan.go.jp/itpr_ko/11_000001_00082.html
 
・일본에서 배운 서예를 제주에서 승화시킨 대가 ‘소암기념관’ 방문
https://www.jeju.kr.emb-japan.go.jp/itpr_ko/11_000001_00243.html
 
・제주의 명물! 일본인에게도 친숙한 ‘꿩’은, 제주에서는 이런 요리로 맛볼 수 있답니다!
https://www.jeju.kr.emb-japan.go.jp/itpr_ko/11_000001_00259.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