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와 일본과의 관계 형성에 있어서 일등공신, 이번에 회장직에서 퇴임하시는 김대형 제주상공회의소 회장 겸 제주도한일친선협회 회장님 예방

2021/4/20


 이세끼 요시야스 총영사는 제주상공회의소를 방문하여, 그 동안 2선 연임하여 6년간의 임기를 마치고 이번에 퇴임하시게 된 김대형 제주상공회의소 회장 겸 제주도한일친선협회 회장님을 예방하고 그 동안의 노고에 대해서 위로하며 감사의 뜻을 전달했습니다.
 
 김대형 회장님께는 우리 일본총영사관의 각종 문화 행사 및 교류 행사의 공동 개최를 포함해서, 제주에서 우리 총영사관이 가장 많은 신세를 지고 있고 아주 큰 도움도 받고 있습니다.
 회장님께서는 늘 한결 같은 모습으로 끈끈한 의리를 중시하시는 온유한 성품을 지니고 계십니다. 그러한 성품으로 요트동호인들과 함께 창립하신 제주도요트협회 회장으로서 1988년에는 규슈가이요한소(九州外洋帆走)협회∙나가사키(長崎)요트클럽 등과 함께 제주와 나가사키간 요트레이스대회를 처음으로 성사시켰습니다. 또한 제주청년회의소 회장으로서도 와카야마(和歌山)현 나가(那賀)청년회의소와의 자매결연을 더욱 발전시키는데 남다른 노력을 하셨습니다.  이러한 젊은 시절의 활동을 통해서 일본과의 교류를 더한층 촉진시켜야 할 필요성을 통감하게 되어 제주도한일친선협회 회원으로 활동하기 시작하셨습니다. 그러면서 2005년에는 오이타(大分)현 벳푸(別府)시 일한친선협회와 2010년에는 시즈오카(静岡)현 아타미(熱海)시 일한친선협회와 자매결연을 체결함에 있어서 중심적인 역할을 하셨고, 2009년부터는 제주도한일친선협회 수석부회장으로, 그리고 2015년부터는 회장으로서 일본과의 우호친선 및 교류확대에 전력을 다해 오셨습니다.
 코로나19 발생 이후는 일본을 방문하기가 어려워졌습니다만, 김대형 회장님께서는 회장직을 수행하기 시작한 2015년부터 2019년까지 매년 아오모리(青森)현, 아타미시, 후쿠오카(福岡)현, 오키나와(沖縄)현 등을 회원들과 함께 방문하여 일본 각지의 상공회의소 및 일한친선협회와 긴밀한 관계를 구축하는 등 민간레벨의 인적 교류를 몸소 실천하신 장본인이셨습니다. 
   
 김대형 회장님께서는 이제 임기가 끝나서 비록 회장직에서는 물러나시지만, 앞으로도 제주도한일친선협회와 경영하시는 신문사 활동을 통해서, 상호발전을 이어갈 수 있도록 하는 우리 총영사관의 노력에 많은 지도, 편달과 함께 지원을 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변함없는 관심과 성원을 부탁드립니다!


△제주상공회의소 방문 사진

 

관련기사

・양문석 제주상공회의소 회장 겸 제주도한일친선협회 회장님 예방~처음으로 2대에 걸쳐 취임하시는 회장님이십니다!
https://www.jeju.kr.emb-japan.go.jp/itpr_ko/11_000001_00269.html

・일출랜드~일본과의 지방교류를 견인해 온 분의 제주 동부 관광시설
https://www.jeju.kr.emb-japan.go.jp/itpr_ko/11_000001_00082.html

・소암기념관~일본에서 배운 제주의 서예의 대가 현중화 선생님의 발자국
https://www.jeju.kr.emb-japan.go.jp/itpr_ko/11_000001_00243.html
 
・한림공원~문호 시바 료타로 씨와의 인연이 깊은 제주의 원조 관광시설
https://www.jeju.kr.emb-japan.go.jp/itpr_ja/11_000001_00067.html
 
・「2020년도 제주 어린이 그림 콩쿠르」를 마무리 하며
https://www.jeju.kr.emb-japan.go.jp/itpr_ko/11_000001_00219.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