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을 대표하는 화가의 미술관 ‘이중섭미술관’ 방문

2020/7/14


 이세끼 요시야스 총영사는 공립미술관인 이중섭미술관을 예방, 전은자 학예연구사님으로부터 관내 전시에 관하여 설명을 들었습니다.
 

한국을 대표하는 화가 ‘이중섭’은 어떤 인물인가?

 한국을 대표하는 화가로서 널리 알려져 있는 이중섭(1916~1956)입니다만, 생전의 그에 대해서는 잘 알지 못하는 분도 많으시겠죠?
 
 이중섭 화가는 1936년 당시 도쿄제국미술학교(현재, 무사시노미술대학(武蔵野美術大学)로 미술 유학. 1939년에는 아내가 된 야마모토 마사코(山本方子)씨와 만나, 1945년 5월 고향인 원산에서 결혼.
 
 그 후 1950년 발발한 한국전쟁의 전화를 피해, 제주 서귀포로 피난을 오게 되었습니다. 1952년 부인과 자녀가 일본으로 귀국하여 뿔뿔이 헤어지게 된 후, 200통 이상의 편지를 주고받았습니다.다음 해 특별체류 허가를 받고, 1주일이 채 안 되는 기간, 일본에서 가족과 함께했지만, 이것이 마지막 이별이 되어, 1956년 극심한 가난 속에서 병을 얻어 치료를 받지 못하고 생을 마감하였습니다.
 
 말년의 이중섭 화가는 캔버스를 살 수 없을 정도로 궁핍한 생활을 하였지만, 사후 힘이 넘치는 필치의 작품이 높은 평가를 받게 되었고, 현재는 한국을 대표하는 화가로 널리 알려지게 되었습니다.
 

제주 이중섭미술관은?

 이중섭미술관은 규모는 작지만, 이중섭 화가가 서귀포에서 가족들과 행복한 나날을 보낸 초가집 바로 근처에 바다를 바라보는 풍광 좋은 언덕 위에 있습니다.
 
 소규모이지만 이중섭 화가의 원화 작품이나 가족과 주고받은 편지 등이 전시되어 있어, 한국 내 공립미술관으로서는 손꼽히는 관람객수를 자랑합니다.
 
 한국과 일본, 양국과 인연이 있는 이중섭 화가의 삶과 작품의 예술성에서 강렬한 인상을 받은 것은 물론입니다만, 무엇보다도 감동을 받은 것은 이중섭 화가가 떨어져 살게 된 일본에 있는 가족에게 보낸 편지나 그림에 나타난, 가족을 그리워하는 절실하고도 순수한 마음입니다.
 
 코로나19로 가족과 함께 보내는 시간의 소중함을 한국과 일본에서도 많은 사람들이 새삼 인식하게 되었다는 지적이 있습니다. 일본에서도 많은 분들이 다시 ‘이중섭미술관’을 찾아와, 가족을 생각하는 이중섭 화가의 마음을 접할 수 있는 날이 하루 빨리 오기를 바라 마지 않습니다.
 

제주 이중섭미술관 시찰 사진


△이중섭의 대표작인 소를 조각한 작품. 만지면 이중섭의 강렬하고도 순수한 예술혼이 몸으로 전해집니다.


△자화상에 대해서도 설명을 들었습니다.